WFP “北 미사일 발사 후 대북지원 모금 중단”

세계식량계획(WFP)이 지난해 말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국제사회의 대북지원 모금이 사실상 중단됐다고 밝혔다.


나나 스카우 WFP 북한 담당 대변인은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이 로켓을 발사한 지난해 12월부터 지금까지 국제사회의 대북지원 모금이 완전히 중단된 상태”라며 “(핵실험 등의) 긴장상태가 해소되지 않으면 이런 상황은 계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고 이 방송이 6일 보도했다.


스카우 대변인은 또 “북한의 로켓 발사 전에 이미 약속했던 러시아의 300만 달러 지원이 유일한 국가 단위 기부”라면서 “유엔의 추가 지원금도 아직 전달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밀가루와 식용유가 부족해 북한에 있는 WFP의 식품가공공장도 정상적으로 가동되지 못하는 형편”이라며 “지난달 말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이 중앙긴급구호기금 700만 달러를 WFP의 대북지원금으로 승인했지만, 이 돈으로 식량을 확보해 주민에게 전달되기까지 3~4개월 정도 걸려서 3월 말까지는 자금부족 상황이 계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RFA에 따르면 대북지원 모금 부진으로 지난 1월 WFP의 대북지원은 애초 계획의 30% 수준으로 떨어졌다.


RFA는 “(지난 1월) 지원대상인 어린이 170만 명과 임산부 약 38만 명, 가난한 가정의 45만 명 등 총 250여만 명 중 유엔 식량구호기구의 지원을 받은 주민은 약 74만 명에 그쳤다”라며 “160만 명에게 식량을 전달했던 지난해 12월의 절반 수준”이라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