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北 내년 10월까지 곡물 84만t 부족”

북한의 올해 곡물 생산량이 도정 전 기준 약 421만t에 달하며 수입분을 감안하더라도 식량회계연도인 올해 11월부터 내년 10월까지 약 83만6천t이 부족할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 10월9~24일 북한에서 진행한 곡물 생산량 실사를 근거로 이 같은 결과를 도출, 8일 FAO 홈페이지 등에 공개했다.

WFP와 FAO는 또 북한 주민의 약 40%인 870만명이 긴급한 식량 지원을 필요로 하고 있으며 취약계층은 어린이나 임산부, 노인 등이라고 밝혔다.

FAO측은 “북한은 올해 곡물 성장기에 날씨가 좋았음에도 불구, 심각한 비료 및 연료 부족을 극복하지 못했다”며 “앞으로 몇개월간 북한은 심각한 식량 상황을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