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北식량난, ‘고난의 행군’ 만큼은 아냐”

세계식량계획(WFP)이 북한에 최근 발생한 집중호우로 식량난이 한층 심화될 것으로 보이지만 대량아사가 발생했던 1990년대 ‘고난의 행군’ 만큼 심각한 수준은 아니라고 밝혔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10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WFP 북한주재 대표인 클리우디아 폰 뢸은 중국 베이징에서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폭우와 홍수로 인한 북한의 피해 상황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다행히 1990년대 중반 시절보다는 낫다”고 답했다.


폰 뢸 대표는 “하지만 아주 만성적이고 심각한 영양실조 문제가 여전하다”면서 “특히 옥수수, 쌀 등 탄수화물 위주로 된 단조로운 식단은 성장기 어린이들에게 큰 해악을 끼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북한 어린이 세 명 중 한 명이 영양실조”라며 “가장 피해가 큰 지역을 중심으로 긴급 지원금을 늘리고 9월 추수철 이후 식량농업기구(FAO)와 함께 피해 상황을 다시 정확히 집계해 지원 수준을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최근 6월부터 7월까지 계속된 폭우와 태풍으로 560여명이 사망 또는 실종되고 21만2천20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또 통신은 농지 6만 5280헥타르가 유실돼 4만 6000헥타르에서 재배하던 농작물이 못쓰게 됐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