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평양소장 “2주내 한국에 대북 식량지원 요청”

장 피에르 드 마저리 WFP 평양사무소장이 “앞으로 2주내 한국을 포함한 각 국에 대북 식량지원을 공식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드 마저리 소장은 지난달 30일 중국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의 식량난에 대한 실사 결과를 발표한 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조속히 북한에 식량을 공급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다가오는 몇달동안 식량을 공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북한이 추수를 앞둔 시점에서 각 가정의 식량이 바닥을 드러내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WFP가 지난 6월 북한에서 8개도, 53개군을 방문해 350건 이상의 면접을 통해 식량수요 조사를 했다며 “2004년 이래 현지실사중 가장 포괄적인 것”이고 “조사 결과에 상당히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북한의 식량 사정에 대해 그는 통상적으로 한해 540만t이 부족한데 지난해 427만t이 생산돼 11만t이 부족하며, WFP 지원분 8만t, 미국과 중국의 올해 식량지원분 각 20만t을 감안하면 65만t이 모자랄 것으로 추산했다.

드 마저리 소장은 북한 식량난의 원인으로 2년 연속 수해, 외부로부터 식량지원 감소와 더불어 국제유가의 급등으로 인한 북한 국내의 곡물 운송난을 꼽고 “올해 기름값이 50% 이상 올라 곡물이 충분히 생산된 지역에서 부족한 지역으로 운반하는 것 자체가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