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통한 대북 인도적지원 2년째 ‘제로’

유엔 산하 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우리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이 2년 연속 성사되지 못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29일 “지난 28일 국제기구와 국내 민간단체들의 북한 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 약 260억원을 제공키로 한 것이 올해 정부가 추진한 마지막 대북 인도적 지원”이라며 “WFP를 통한 지원은 현재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정부는 작년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WFP측의 거듭된 요청에도 불구, WFP를 통한 대북 지원에 동참하지 않고 있다.


지난 28일 세계보건기구(WH0)와 유니세프의 대북 지원사업에 각각 1천300만달러와 400만달러를 지원하고, 국내 대북지원 단체들의 사업에 약 60억원을 제공키로 했지만 WFP를 통한 지원은 하지 않았다.


특히 WFP는 올들어 취약계층 지원을 우선시하는 정부의 기조를 반영, 영유아.임산부의 영양 개선을 위한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750만달러 상당)’을 마련했지만 정부의 호응을 이끌어내지 못했다.


정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WFP가 북한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특화된 프로그램을 마련했지만 정부는 조달 및 배송에 드는 ‘부대 비용’이 상대적으로 덜 드는 국내 민간단체의 유사한 프로그램에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2001~2004년 매년 옥수수 10만t씩을, 2007년 옥수수와 콩.밀.분유 등 2천만달러 상당을 각각 WFP를 통해 북에 지원한데서 보듯 2000년대 들어 대북 간접지원의 주요 루트로 WFP를 활용해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