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께서 ‘어뢰’로 기우는 것 같다고…” 메모 파장

천안함 침몰사건 원인과 관련해 지난 2일 국회 긴급현안질의에서 답변하고 있던 김태영 국방장관에게 ‘VIP(대통령)’ 의중으로 보이는 A4지 크기의 메모가 전달됐다고 노컷뉴스가 5일 보도했다.


김 장관에게 전달된 메모에는 “VIP께서 (김 장관의) 답변이 어뢰 쪽으로 기우는 것 같은 감을 느꼈다”면서 “지금까지의 기존 입장인 침몰 초계함을 건져봐야 알 수 있으며, 지금으로서는 다양한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고 어느 쪽도 치우치지 않는다고 말씀해 달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날 “기뢰보다는 어뢰의 가능성이 실질적”이라고 답한 김 장관의 답변방향을 청와대에서 ‘신중히 접근해 달라’고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셈이다.


당시 김 장관은 외부 폭발일 경우 기뢰와 어뢰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두 가지 가능성이 다 있지만 어뢰의 가능성이 실질적인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한 잠수정의 특이동향과 관련해서는 “지난 24~27일 잠수정이 2척이 보이지 않는 않은 바가 있었다”며 “이 지역(사고해역)과 꽤 먼 곳이기 때문에 연관성은 약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장관은 “현재 어떤 가능성도 모두 열어놓고 조사 중에 있다”며 사고 원인에 대한 확답을 피했다.


한편 논란이 일자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청와대가 그에 대해 의견을 제시했다고 한다면 그건 맞다고 생각한다”고 시인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메모를 전한) 사람이 청와대에서 받았으니까 VIP(이 대통령)라고 쓴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그러나 (메모가 전달된 시간은) 질의응답이 끝나가는 시간으로 (메모로 인해 김태영 국방장관이) 특별히 답을 바꾸거나 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이 대통령 지시로 김 국방장관이 말을 바꾼 것은 아님을 강조했다.


다음은 노컷뉴스가 보도한 메모내용 전문이다.


장관님! VIP께서 외교안보수석(국방비서관)을 통해 답변이 ‘어뢰’쪽으로 기우는 것 같은 감을 느꼈다고 하면서(기자들도 그런 식으로 기사 쓰고 있다고 합니다)
이를 여당의원 질문형식으로든 아니면 직접 말씀하시든 간에 “안 보이는 것 2척”과 “이번 사태”와의 연관성 문제에 대해
①지금까지의 기존 입장인 침몰 초계함을 건져봐야 알 수 있으며 지금으로서는 다양한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고 어느 쪽도 치우치지 않는다고 말씀해 주시고
②또한 보이지 않은 2척은 식별 안되었다는 뜻이고 현재 조사 중에 있으며 그 연관관계는…직접적 증거나 단서가…달라고 하십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