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CEF, 2015년까지 1억3천만달러 대북지원”

유엔아동기금(UNICEF)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약 1억3천만달러를 들여 북한의 어린이와 임산부, 수유모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일 전했다.


VOA에 따르면 UNICEF는 자체 예산과 외부 지원을 포함해 1억2천800만 달러(한화 1천570억여원)의 지원 계획을 담은 ‘2011~2015 대북 사업계획서’ 초안을 집행이사회에 제출, 안건으로 상정했다.


전체 예산의 66.5%인 8천500만 달러는 보건 사업에 투입될 예정이고 UNICEF는 ‘세계 에이즈, 결핵, 말라리아 대책기금’의 자금 지원을 받아 북한에서 말라리아 및 결핵 발병을 줄일 계획이다.


또 만 1세 이하 어린이의 예방 접종률을 높이고 산모와 신생아 사망 비율을 줄일 예정이며, 이밖에도 영양사업과 교육사업에 각각 1천200만 달러, 수질개선 사업에 1천400만 달러를 책정했다.


UNICEF는 2015년까지 기아 인구를 절반으로 줄이기로 한 유엔의 ‘새천년개발목표’를 북한이 달성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지적하면서 북한의 심각한 영양실조 실태에 대한 대응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고 VOA는 전했다.


이에 따라 UNICEF는 북한 어린이와 산모의 영양을 개선하기 위해 탁아소와 유아원 등을 위주로 영양보조제와 미량영양소 보조제를 제공할 계획이다.


UNICEF 집행이사회는 4일까지 유엔 뉴욕본부에서 열린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