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HCR “태국 탈북자 136명 면담 시작”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UNHCR)이 태국 방콕에서 불법입국 혐의로 30일간의 구류형을 치르고 있는 탈북자 136명에 대해 면담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UNHCR 태국사무소 키티 맥킨지 선임공보관은 30일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통화에서 이같이 밝히고 “탈북자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어느 나라로 가기를 원하는지를 파악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136명을 일일이 다 면담하려면 시간이 꽤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탈북자들이 30일간의 구류를 마치기 이전에 면담을 모두 마치고, 구류가 끝나는 대로 이들을 제3국으로 신속하게 갈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맥킨지 공보관은 또 지난 18일 한국으로 입국하려던 탈북자 18명이 여전히 태국에 머물러 있는데 대해 “언론들의 지나친 취재 열기 때문에 출국을 하지 못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남한 정부는 이러한 문제를 조용히 다루는 것을 원해 관심이 누그러질 때까지 기다리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태국 경찰은 지난 22일 탈북자 175명을 연행해 이 가운데 UNHCR이 발급한 여행증명서를 소지한 16명은 석방했으며 나머지 탈북자 중 17세 미만의 미성년자를 제외한 136명에 대해 각 6천 바트(약 15만원)의 벌금형을 내렸다.

그러나 탈북자들은 벌금을 낼 형편이 되지 않아 30일간의 구류를 택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