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HCR, ‘난민 본국 송환 하지마’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UNHCR)은 9월에 열리는 유엔총회에서 난민의 생명과 자유가 침해할 우려가 있는 본국 송환 중단을 중국을 비롯한 유엔회원국들에게 강력히 촉구할 예정이다.

9월14~15일 이틀 동안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61차 유엔총회에서는 ‘이주와 개발에 대한 고위급 대화’가 진행될 예정이다. UNHCR은 이 대화에서 논의할 난민 지위와 관련된 8가지 권고사항을 지난달 30일 유엔에 제출했다.

UNHCR 제니퍼 파고니스 대변인은 3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촉구내용이 특정국을 염두에 두고 한 것은 아니다”면서도 중국이 유엔회원국임을 재차 상기시켜 여운을 남겼다.

그는 중국 정부가 ‘불법 이주민’으로 간주하고 있는 탈북자들에 대해 “UNHCR은 여전히 이들을 우려대상으로 보고 있다”면서 “안타깝게도 중국에 얼마나 많은 수의 탈북자들이 거주하고 있는지 전반적 상황에 대한 파악조차 되지 않고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는 또 “일부 남한 언론에서 UNHCR이 중국 내에 난민이나 망명 희망자 시설 설치를 추진 중이라고 보도된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현재까지 북한과 중국접경지역에 전혀 접근하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박현민 기자 phm@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