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EP 대북지원사업도 차질 불가피

우리 정부가 유엔 산하 환경기구인 UNEP(국제연합환경계획)을 통해 추진하려던 대북 환경협력 지원사업이 북한의 핵실험 문제 여파로 차질을 빚게 됐다.

환경부는 11월 북한내 환경개선사업에 40억원을 지원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양해각서(MOU)를 UNEP와 체결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북한 핵실험 사태로 인해 대북 환경협력사업 지원 계획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11월로 예정된 정부와 UNEP간 대북 지원 양해각서 체결 자체가 불투명해졌다.

북한 환경협력사업은 환경부 예산과 통일부 남북협력기금 등을 활용, 총 40억원(올해 20억원, 내년 20억원)의 재원을 마련해 UNEP 신탁기금에 기탁하는 형식으로 북한내 환경사업을 지원하는 것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최근 북 핵실험 문제로 인해 대북 경협 사업의 전망이 불투명해진 상황이어서 대북 환경협력사업 지원 문제도 재검토할 필요가 생겼다”며 “향후 부처간 협의를 통해 사업 추진 여부 등을 다시 논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최근 국정감사를 앞두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제출할 ‘업무 보고’ 내용 중 ‘북한 대북 환경협력사업 본격 추진’ 항목을 삭제했다.

정부는 지난 2월 두바이에서 열린 UNEP 특별집행이사회에서 사업 출범 행사를 열고 북한 환경협력 사업 지원에 국제사회가 동참하도록 적극 유도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