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P, WSJ 의혹 제기에 정면 반박

유엔개발계획(UNDP)이 대북사업 자금 전용 가능성에 대해 월스트리트저널이 제기한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애드 멜커트 UNDP 총재보는 22일 월스트리트저널에 기고한 글을 통해 UNDP가 제공한 자금이 북한의 핵개발 자금으로 전용됐다고 믿을 만한 이유가 전혀 없다면서 지난 1999년과 2001년, 2004년 감사에서도 자금전용 가능성에 대한 우려 제기는 없었다고 밝혔다.

멜커트 총재보는 UNDP의 대북사업은 미국을 포함한 36개 이사국의 결정에 따른 것이며 최근 채택된 안보리 결의안을 준수하는 범위 내에서 이뤄지고 있다면서 대북사업에 적용되는 금융규정 역시 이사회의 결정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대북사업이 그동안 정기적인 감사와 통제의 대상이 돼왔지만 의혹해소 차원에서 대북사업에 대한 독립적인 외부 감사를 환영한다면서 더 나아가 북한은 물론 세계 각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유엔의 각 기금과 프로그램의 활동 전반에 대한 반기문 사무총장의 조사요구도 강력히 지지한다고 말했다.

멜커트 총재보는 이어 북한 내 활동이 매우 복잡한 사업이란 점을 설명하면서 한 가지 예로 북한 내에서 활동하려면 북한 당국에 대한 외환지급이 불가피한 상황이란 점을 제시했다.

그는 현지 직원과 계약자들에 대한 경화지급이나 중앙은행 환전을 통한 원화지급 모두 북한 정부에 외화가 들어가기는 마찬가지라면서 이런 상황에서 경화 거래 최소화를 위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있으며 직원 직접 채용도 북한 내에서 지속적인 협력을 위해 필요한 조치로 결정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UNDP와 다른 유엔 산하기관들은 그동안 북한 주민이 지난 1990년대 대기근을 이겨낼 수 있도록 지원했으며 삶이 질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면서 북한에 대한 모든 경화지급을 중단하려면 북한 내 활동을 중지하는 방법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유엔 회원국과 UNDP 이사회가 필요하다고 결정했기 때문에 UNDP의 대북사업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면서 만약 유엔 회원국과 UNDP 이사회가 북한 내 활동이 필요하지 않다고 결정하면 즉각 북한에서 떠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UNDP는 멜커트 총재보의 기고문 외에 별도의 내놓은 해명자료를 통해 지난 10년간 대북사업 자금으로 총 2천910만달러가 집행됐지만 북한에 경화로 지급된 금액은 매년 150만달러에서 250만달러 사이에 불과하며 사업현장 방문과 사업활동 검증작업을 통해 전용 가능성을 차단해 왔다고 밝혔다.

UNDP는 최근 2년 간 집행된 대북사업 자금 650만달러 가운데 북한 당국이 직접 집행한 금액은 33만 7천달러에 불과했다면서 이 역시 사업장 방문과 사업활동 검증을 통해 사용처를 확인해 왔다고 강조했다.

UNDP는 이어 지난 18개월 간 북한 사업장 방문이 불허된 경우는 단 한 번도 없었다면서 지난해 이뤄진 북한 방문조사에서도 거의 모든 사업에서 적기에 목적에 맞는 활동이 이뤄지고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UNDP는 이밖에 미국이 현행법을 이유로 대북사업에 들어갈 수 있는 자금에 대한 지원을 중단한 상태여서 미국민의 세금이 북한의 불법활동에 사용됐을 가능성도 없다고 덧붙였다.

UNDP는 지난 1997년부터 지난해까지 5천934만달러의 대북사업을 승인했지만 실제 집행된 규모는 2천910만달러이며 현재 20개 대북 사업을 집행 또는 승인한 상태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