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P, 250만달러 대북사업 예고

2007년 3월 북한의 자금 전용 의혹으로 중단됐던 유엔개발계획(UNDP) 대북지원사업이 2년 만에 재개될 전망이다. UNDP는 사업의 세부계획을 최근 북한 외무성과 협의를 마치고 국제 직원 5명, 북한 현지 직원 13명을 확정했다.


UNDP는 농경 에너지 지원, 농업, 생필품 공급, 통계 자료 수집, 인적자원개발 등 250만 달러(약 29억원) 규모의 6개 대북지원사업을 내년 초 재개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뉴질랜드 총리를 지낸 헬렌 클라크 UNDP 총재는 23일 아시아 순방의 일환으로 방한해 “북한에 연간 250만 달러를 지원해 지속가능한 에너지와 생활 등 6개 분야의 프로젝트를 수행할 계획”이라면서 “직원들이 모두 파견된다면 내년부터라도 실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클라크 총재는 북한의 UNDP 자금 전용 의혹과 관련, 모든 조사가 충분히 이뤄졌으며 지난 1월 정례회를 통해 다시 대북사업을 재개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자유아시아방송은 24일 “UNDP ‘대북 사업보고서’에는 과거 북한의 자금 전용 의혹으로 인해 다른 유엔 기관보다 특별히 더 정밀한 감독과 감사를 거칠 것”이라면서 “전반적인 사업이 이전과는 달리 뉴욕 본부의 계획과 통제로 이뤄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뉴욕 본부가 지난달 미국 제재, 수출 허가와 관련한 미국 상무부와의 논의를 바탕으로 UNDP가 다른 유엔 기관들보다 유엔감사대표부, 미국 의회 등의 엄밀한 감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