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P 조사보고서, 북한사업 문제점 낱낱이 공개”

유엔개발계획(UNDP)의 북한사업에 대한 특별위원회의 조사 보고서가 공개되면서 각종 문제점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고 미국 폭스뉴스가 11일 보도했다.

케말 더비스 UNDP 총재는 특별위원회의 조사결과 UNDP가 북한의 자금전용 의혹을 몰랐던 것으로 밝혀졌다며 “UNDP의 불법행위에 대한 의혹들이 해소됐다”고 말했지만, 보고서를 자세히 살펴보면 그렇지 않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는 것이다.

방송은 우선 UNDP가 얼마나 일상적이고 조직적으로 북한에 수백만 달러의 현금과 테러ㆍ대량살상무기(WMD) 생산에 이용될 수 있는 장비를 넘겨줬는지가 보고서에 그대로 담겨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UNDP는 유엔 규정을 위반하고 북한이 임의로 선정한 직원들을 회계ㆍ기술담당이나 UNDP 북한사무소장 비서 등 요직에 고용하고 이들의 임금을 현금으로 북한 정부에 지급했다는 것이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이 곳에서 10년간 회계담당으로 일했던 직원이 UNDP의 임금지급 업무도 맡고 있었다는 점.

이는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이 두 가지 업무를 각각 다른 사람이 담당하도록 하는 UNDP의 내부규정을 무시한 조치다.

실제로 특별위원회가 검토한 바에 따르면 UNDP의 임금수령 영수증에 적힌 서명 가운데 78%는 확인이 불가능하며 나머지 영수증에는 아예 서명이 없어 부정행위가 있었을 가능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폭스뉴스는 이 같은 부실회계를 통해 북한 정부로 직접 흘러들어간 현금이 약 360만~1천40만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밖에 UNDP는 컴퓨터ㆍ소프트웨어ㆍ위성장비 등 이중 용도 기술에 해당하는 장비 95개도 북한에 넘겨줬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UNDP 관계자들은 작년 3월 북한에서 철수할 때 장비들을 남겨놓고 왔으며 이는 ‘관례’에 따른 것이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 장비들이 미 상무부 및 유엔 안보리의 통제 대상이었다는 사실은 이 같은 변명을 무색케 하고 있다.

방송은 더비스 총재의 바람과는 달리 이번 보고서가 UNDP 활동에 대한 의혹만을 부채질했다면서 “북한이 그처럼 손쉽게 UNDP의 규정과 국제법을 위반할 수 있었다면 짐바브웨나 시리아, 이란 등에서 활동 중인 UNDP 사무소 역시 이러한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