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P “북한 인구 26%만 가정서 전력 사용”

북한 전체 인구 중 26%만 가정에서 전기를 사용한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8일 최근 발표된 유엔개발계획(UNDP)의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UNDP의 ‘2012 아시아태평양지역 인간개발 보고서’에 따르면 2009년 북한의 전력사정은 20개 아시아 국가 중 5번째로 열악하다. 북한보다 전력사정이 나쁜 국가는 캄보디아(전력사용 인구 24%), 동티모르(22%), 아프가니스탄(15.5%), 미얀마(13%)였다.


싱가포르는 전력사용 인구비율이 100%로 가장 높았고, 중국과 말레이시아도 99.4%로 조사됐다. 2009년 전 세계 인구의 80.5%가 전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북한을 비롯한 일부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은 사하라 사막 이남 국가들보다 전력공급 수준이 낮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1인당 전력 사용량은 1990년 이래 감소 추세에 있다. 1990년 북한 주민 1명이 단위 시간당 사용한 전력량은 1천246kWh였지만 2000년에는 713kWh로 크게 줄었고, 2008년에 809kWh으로 소폭 향상됐다.


2008년 기준, 북한에서 생산된 전력의 60.6%는 수력발전, 36%는 석탄 화력발전, 3.4%는 석유 화력발전이었다.

전력을 포함해 1년간 북한에서 생산된 모든 형태의 에너지 총량도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2009년 북한의 에너지 생산량은 2천30만TOE(석유환산톤)으로 아시아 개발도상국 16개국 중 하위 5위를 기록했다. 연간 에너지 생산량은 캄보디아가 370만TOE로 가장 낮았고, 중국이 20억8천490만TOE로 가장 높았다.


연간 TOE는 각기 다른 에너지원을 발열량에 기초해 석유의 발열량으로 환산한 양을 말한다. 북한은 2천30만TOE 중 100만TOE를 수출하고 나머지를 사용했다. 사용된 에너지 중 89%는 화석연료, 11%는 재생가능 에너지로 조사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