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P, 북한개발사업 재개 승인

유엔개발계획(UNDP)은 지난 2007년 3월부터 전면 중지했던 북한지원개발사업의 일부를 재개하는 승인 결정문을 채택했다.

22일 UNDP의 의사결정기관인 집행이사회(36개국 구성)는 결정문을 통해 그간 북한과 협의를 통해 대북사업 재개를 위한 전제조건인 북한사업에 대한 독립적 회계감사, 경화지급 방식 변경, 북한 현지직원 선발 절차 개선, 사업내용 조정 등 4대 조건이 모두 충족됐다고 판단해 최종적으로 승인하게 됐다고 밝혔다.

UNDP와 북한은 그간 협의를 통해 북한인 직원과 사업자에게 현금을 지급할 때 과거 달러나 유로화 대신 일종의 외화태환권인 ‘외화와 바꾼 돈표’를 지불키로 하고, 현지직원 채용시 과거 북한이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방식이 아닌 3명의 후보자 명단을 제출받아 면담과 서류심사를 통해 1명을 선발하는 경쟁채용 방식을 도입키로 합의했다.

또 대북사업은 실질적으로 북한 주민에게 도움이 되는 인도적 지원에 국한시키기로 했다.

이에 UNDP는 철수시켰던 직원들을 북한에 파견해 평양 사무소를 재개하고 05~06년 사업을 진행했던 소규모 전원개발이나 종자의 생산성 향상 등 7개 사업이 인 것으로 알려졌다.

UNDP는 지난 1981년부터 농경지 복구, 인적자원 개발, 경제개혁 지원 등의 사업을 벌여오다 지난 2007년 미국이 UNDP 자금이 전용됐다는 의혹을 제기함으로써 그해 3월부터 사업을 중단하고, 5월에는 북한사무소도 폐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