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P “대북 사업 재개 준비 계속하겠다”

유엔개발계획(UNDP)이 미국 하원 로스-레티넌 의원의 “대북 사업 방침 반대 주장”을 무시하고 북한 내 사업을 재개하기 위한 준비를 계획하고 있다고 13일 자유아시아 방송(RFA)이 보도했다.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공화당 측 간사 일리나 로스-레티넌(Ileana Ros-Lehtinen) 의원은 지난 11일 워싱턴 방문 중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시 직접 서한을 전달, UNDP가 북한 내 사업을 재개하기로 한 결정을 다시 한 번 생각할 것을 요구했다.

로스-레티넌 의원은 UNDP가 북한의 현지 직원을 채용하는 데 여전히 북한 정부가 관여한다는 점과 UNDP의 자금이 북한의 국영 은행에 입금되는 점을 그 이유로 꼽았다.

로스-레티넌 의원 측 관계자는 로스-레티넌 의원이 반기문 사무총장과 면담시 “UNDP가 윤리 규정을 준수하고 투명하게 사업을 진행해야 할 필요성을 직접 강조했다”고 밝혔다.

유엔개발계획 측 관계자는 이와 관련 “UNDP는 미국 일각의 주장을 무시하고 북한 내 사업 재개를 위한 준비를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유엔개발계획팀의 대북사업 재개는 자체 결정이 아니라 지난 1월 UNDP의 의사결정 기구인 집행이사회에서 결정된 사안이며 미국 측 대표도 이사회에 참석해 사업 재개에 찬성한 만큼 로스-레티넌 의원은 반기문 사무총장보다는 미국 오바마 행정부에 문제를 제기하는 편이 적절하다고 지적했다.

UNDP는 지난 1981년부터 북한의 농경지 복구와 경제 개혁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던 중 2007년 자금이 다른 곳에 쓰인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그해 3월 사업을 중단하고 5월 북한 내 사무소도 포기한 바 있다.

관계자는 이번 대북 사업 재개를 위해 북에서 3명의 대표 후보를 추천하게 한 후 그중 한명의 대표를 UNDP팀에서 직접 선출하도록 하며 자금도 북한 정부에 줄 것이 아니라 대표에게 직접 입금시키는 문제와 같은 일련의 문제들에 대한 준비을 선행시켜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개발계획 측 관계자는 집행이사회가 이러한 합의 사항을 승인하고 나서 UNDP의 대북 사업을 재개한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북한 내의 사업을 다시 시작하기 위해 국제요원 채용과 사무소 재개 등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정확히 언제 재개될지는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