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P 대북사업계획에 `시장경제교육’ 포함”

금년 들어 대북사업을 재개한 유엔개발계획(UNDP)이 시장경제교육, 식량안보, 자연재해대응의 3개 분야로 짜여진 `5개년 대북 사업계획’을 마련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1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최근 UNDP 집행이사회에 제출된 ‘2011∼2015년 대북사업계획서 초안’을 인용, “UNDP가 북한 당국자들의 경제관리 역량을 키우기 위해 재무성 관리들을 대상으로 국가예산, 세금, 외환, 외채관리, 회계, 감사 등 분야의 국제 관습을 교육하고, 김일성종합대학 경제학부에서도 이런 내용을 가르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UNDP는 또 북한의 대표적 대외 결제은행인 조선무역은행 관계자들에게 금융업과 국제 자본시장, 자산과 위험관리 등을 교육하고, 무역 및 투자 관련 법제와 인적 자원의 질적 개선도 도모할 예정이라고 방송은 덧붙였다.


UNDP는 이밖에 작물 재배의 다양화에 집중해 밀, 보리, 콩, 감자 등의 종자를 증식하고 물배추, 스피루리나 등 채소 생산을 늘리는 한편 친환경 대체에너지 활용을 늘리고 에너지 손실을 줄이면서 자연재해를 관리하도록 북한을 지원할 방침이다.


UNDP는 1981년부터 북한에서 농경지 복구, 인적자원 개발, 경제개혁 지원 등의 사업을 벌여오다 북한의 자금 전용 의혹이 불거지자 2007년 3월 대북사업을 전면 중단했으나 3년만인 올해 2월 재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