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DP, ‘北 자금전용 의혹’ 부인”

유엔개발계획(UNDP) 측이 ‘북한의 UNDP개발.지원금 전용’ 의혹을 부인해 주목된다.

17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UNDP 측은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대북 사업은 정기적으로 감사를 받았으며 감사에서 한 번도 자금전용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일이 없었다”며 “사업현장을 정기적으로 방문한 유엔개발계획 직원들이 자금이 전용되는 것을 목격했다거나 관련 보고를 한 일이 없다”고 밝혔다.

또 ‘UNDP가 대북사업을 하면서 현금이 사용됐다’는 지적에 대해 “북한에서의 사업은 대부분 현금이 아닌 수표를 가지고 은행계좌를 통해 이뤄졌다”며 “다만 40유로 미만의 사소한 지출이나 여행경비를 선불로 지급해야 할 때에만 현금거래를 했다”고 해명했다.

‘현지 직원 고용 등 북한 당국이 직접 관여하는 부분에서 자금이 전용됐을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 “유엔개발계획은 북한내 사업 전반을 직접 총괄해 왔다”며 “가령 최근 2년간의 대북사업지출금 650만 달러 중 33만 달러를 제외하고는 유엔개발계획이 직접 관리를 해왔으며 북한이 관리한 33만 달러도 사업현장 방문이라든가, 사업활동 확인 작업 등을 통해 지출 용도를 확인할 수 있었으며 상세한 계산서가 유엔개발계획측에 제공됐다”고 설명했다.

‘UNDP가 지난 10년간 지출한 대북사업 자금이 1억 달러가 넘는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대북사업으로 지난 97년부터 2007년까지 지출한 금액은 4천750만 달러”라며 “이 중에서 절반 가량인 2천450만 달러가 실제로 북한 내부에서 사용됐다”고 말했다.

‘UNDP 관계자가 북한에서 위폐를 환전받았다’는 데 대해서는 “평양사무소에서 자문을 하던 한 이집트인이 지난 95년에 평양사무소로 100달러 짜리 35장을 보내왔다”며 “이 이집트인은 유엔개발계획으로부터 북한 돈으로 된 수표를 받아 북한 은행에서 100달러로 환전을 했으며, 환전한 돈을 나중에 자신의 은행(계좌)에 예치하려고 했는데, 은행에서 돈을 거부하고 무효처리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이집트인이 실제로 이 지폐를 북한 은행에서 환전받았는지를 확인할 만한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지 않았다”며 “평양사무소는 이 지폐를 지금껏 보관해 왔는데, 최근 유엔개발계획 고위 관계자가 이 사실을 알게 됐다”고 UNDP측은 부연했다.

UNDP측은 ‘위폐 관련 의혹이 더 있느냐’에 대해서는 “이집트인 사례가 처음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추가로 드러난 위폐 문제는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UNDP는 최근 북한의 UNDP개발자금 전용 의혹이 일자 향후 3년간 대북사업 승인을 보류한 채 외부감사 결과를 반영, 새로운 사업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히고 평양에 근무하는 일부 직원을 철수시켰다.

이에 대해 북한은 외무성 대변인을 통해 “우리는 얼마 되지도 않는 UNDP의 협조를 받아도 좋고 안 받아도 무방하나 우리의 존엄을 건드리는 시도에 대해서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치화되고 불순한 목적을 추구하는 협조는 절대로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것이 우리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UNDP를 비난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