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 ESCAP 개막…아시아횡단철도 본격화될까

세계 41개국 교통 관련 장·차관들이 대거 참석하는 유엔 아시아 태평양 경제사회이사회(UN ESCAP) 교통장관 회의가 6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개막해 1주일간의 일정을 시작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아태 지역 28개국을 연결하는 아시아횡단철도(TAR:Trans-Asian Railway) 연결과 관련한 관련국들의 협정 조인식이 체결돼 TAR 연결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 ’첫 삽’ 뜬 TAR = TAR 연결 사업은 시베리아횡단철도(TSR)와 중국횡단철도(TCR), 만주횡단철도(TMR), 몽골횡단철도(TMGR), 남북횡단철도(TKR) 등을 연결, 아시아 대륙의 28개국을 지나는 총 연장 8만1천㎞의 국제 철도 노선이다.

TAR 연결은 1960년대부터 UN ESCAP 차원에서 사업 추진이 논의됐지만 70년대 논의가 중단됐다 90년대 초반 추진이 재개됐다.

회원국들은 2004년 11월 태국에서 TAR 구축을 위한 정부간 협정 초안을 마련해 2005년 11월 정부간 회의에서 협정안을 최종 확정했으며, 11일 정부간 최종 조인식을 앞두고 있다.

이번 TAR 사업 조인식에서는 TAR의 노선을 지정하고 기술 표준을 마련하는 등 TAR 연결을 위한 기본 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TAR 노선은 ▲북부노선(한반도-러시아-중국-몽골-카자흐스탄) ▲남부노선(중국 남부-미얀마-인도-이란-터키) ▲아세안노선(아세안 국가 및 인도차이나 지역 국가를 연결) ▲남북노선(북유럽-러시아-중앙아시아-페르시안만 지역) 등으로 나눠 추진하는 것으로 합의된 바 있다.

우리 나라 통과 구간은 도라산-부산(497.4㎞)의 주 노선과 대전-목포(252.6㎞), 익산-광양항(179.0㎞)의 분기노선 등으로 이뤄져 있고, 이는 북한을 경유하는 TKR을 통해 TAR에 연결된다.

TAR 구축 사업은 노선 지정 및 기술표준을 결정하는 1단계, 국경통과, 통관절차 간소화를 추진하는 2단계, 철도요금과 운행조건 등 내용을 협약하는 3단계, 본격적으로 철도를 운행하는 4단계 등으로 나뉘어 추진되는데 이번 조인식은 TAR 구축 사업의 1단계를 끝낸 것으로, TAR 구축의 가장 첫발을 내디딘 셈이다.

이번 협정은 TAR의 노선과 궤도 폭이 각기 다른 국가간 선로 시설 개량을 위한 표준을 설정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지만, 철도 연결에는 회원국간 정치, 경제적인 변수가 복잡해 이것이 회원국간 철로 연결을 위한 실제 공사와 직결되는 것은 아니다.

특히 우리 나라는 북한을 통과하는 TKR 구축을 위해 북한과 경의선 복원공사를 진행했지만 지난 5월 북한이 갑작스럽게 경의선 시험운행을 거부한 데 이어 미사일 발사 및 핵 실험을 강행해 TKR 연결 사업은 상당기간 지연되게 됐으며, 이에 따라 TAR 사업도 순연이 불가피하게 됐다.

건교부 관계자는 “이번 TAR 정부간 조인식에는 TAR 관련 28개국 중 21개국 이상의 국가가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아시아 역내 및 인접지역 국가간 국제철도망 구축의 제도적인 완성이라는 점에서 상징적인 의미와 효과가 크다”고 말했다.

◇ 교통 물류 박람회, ITS 시연회도 주목 = 한편 이번 행사에서 우리 나라의 교통 물류 관련 기술력을 세계 시장에 선보이고 해외 시장 진출의 발판을 닦을 수 있는 좋은 기회도 마련된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7, 11일 우리의 ITS(지능형교통체계) 기술을 선보일 수 있는 ITS 특별 세션이 마련돼 사당-수원 축 광역버스정보시스템(BIS) 시연 등 기술발표가 진행된다.

또한 장관급 회의에서는 BIS와 함께 고속도로 교통관리시스템(ATMS) 등 우리 나라에서 실용화된 ITS 서비스를 각 회원국의 교통특성에 맞게 적용할 수 있는 기술지원도 진행된다.

이와 함께 ITS 도입 의사가 있는 회원국을 대상으로 차량 검지기(VDS), 자동차량인식기(AVI)와 같은 ITS 장비 및 핵심 기술에 대한 현지 설명회 개최도 제안될 예정이다.

7-11일 BEXCO 행사장에서 진행되는 국제교통물류 박람회는 물류 항만관, 철도관, 항공관, 자동차/ITS관, 인프라관 등 5개 주제관으로 구성돼 국내 기업 150여개 사가 참여한다.

건교부 관계자는 “교통장관회의에 세계 41개국의 교통 장·차관을 비롯한 교통 물류 정책 담당자와 기업인 1천여명이 관람하게 돼 우리 나라 교통 관련 기술력을 해외에 선보이고 해외 투자 유치를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