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안보리 “北 SLBM 발사 규탄…추가 중대 조치 취할 것”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6일 오후(뉴욕 현지시각)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8·24)를 안보리 결의 위반으로 강력히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안보리 15개 회원국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보리 회원국들은 특히 기존에 천명한 대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추가적 중대 조치’를 취할 것을 이번 성명을 통해 합의했다.

그간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던 지난 SLBM 발사(7·9) 및 탄도미사일 발사(7·18, 8·2) 등에 대한 규탄 입장도 이번 성명에 포함됐다. 지난 언론 성명 채택 과정서 ‘사드의 한반도 배치 반대’ 문안 삽입을 요구하며 제동을 걸었던 중국은 이번 성명 채택에는 찬성표를 던졌다.

안보리 이사국들은 이번 성명을 통해 “북한의 SLBM 및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국제적인 의무사항을 중대하게 위반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모든 탄도미사일 활동이 북한의 핵무기 투발수단 발전에 기여하고 긴장을 고조한다는 점을 개탄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또 “북한이 거듭되는 안보리 성명을 명백히 무시하면서 추가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북한이 핵실험을 포함해 추가적인 안보리 결의 위반을 중단하고, 결의 의무를 완전히 준수할 것”을 강조했다.

이어 성명은 “모든 회원국들이 안보리 결의 2270호상의 포괄적인 조치들을 포함해 안보리에 의해 북한에 부과된 조치들을 완전히 이행하기 위한 노력을 배가하라”고 촉구했으며, 향후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추가적인 중대 조치를 취할 것에 안보리 이사국들이 합의했다고 확인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는 27일 “우리 정부는 8·24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포함, 북한의 도발에 대해 안보리의 단호한 대응이 이뤄지도록 핵심 우방국과 다각적 외교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안보리가 중심이 돼 국제사회가 분명하고 강력한 메시지를 발신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외교부는 이어 “정부는 앞으로 이어지는 양자 및 다자 외교 일정 계기에 이러한 국제사회의 공조가 더욱 강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