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기구, 대북지원 앞서 제재위 검토 받아야”

북한에 첨단 기술, 장비를 제공한 의혹을 받고 있는 유엔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가 향후 대북지원시 안보리 제재위원회의 검토를 받기로 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1일 보도했다.


유엔 관계자가 이날 WIPO가 앞으로 유엔 안보리 제재 대상국에 기술 지원할 경우, 매 사안별로 제재위원회의 사전 검토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방송은 전했다. 또 관계자는 “최근 북한과 이란에 대한 세계지적재산권기구의 기술 지원을 둘러싼 우려와 관련해 이 같은 방안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WIPO의 대북 기술 지원이 더 엄격히 제한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엔 관계자는 이어 지난 10일 미국 하원이 WIPO의 대북 기술지원과 관련해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힌 점에 대해 “미국 의회의 조사 방침을 알고 있다”며 “다만 WIPO는 185개 회원국의 승인 아래 저개발 국가의 개발 지원을 위해 동일한 기술을 제공해 왔다”고 해명했다.


WIPO는 지난해 말부터 올 해 초까지 북한에 컴퓨터와 서버, 방화벽 등 컴퓨터 관련 첨단 장비와 기술 5만2천 달러 어치를 제공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미 국무부는 지난 5일 WIPO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과 관련, 진상 조사와 함께 안보리 산하 대북 제재위원회의 역할 강화를 논의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