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FID로 개성공단 통행·통관 빨라진다

개성공단을 통관하는 각종 물자와 방문자의 통행증에 RFID(무선인식)가 부착돼 자동 관리됨으로 통관ㆍ통행 속도가 획기적으로 빨라진다.

RFID를 활용해 통행 및 통관제도가 개선되면 현재 약 3시간 정도 걸리던 것이 30분으로 단축돼 이동속도가 6배가량 빨라진다. 이외에도 올해 3개 공공분야의 RFID 본사업이 추진된다.

정보통신부는 8일 롯데호텔에서 환경부, 국방부, 해양수산부, 통일부 등 4개 부처와 공동으로 RFID 기반기술을 이용한 개성공단 통행ㆍ통관 시스템 및 물류기반 구축 등 4개 공공분야 RFID 본사업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올해 추진되는 4개 RFID 본사업은 개성공단 통행ㆍ통관 시스템(정통부), 감염성폐기물 관리시스템 확산 구축(환경부), u-국방탄약관리 확산사업(국방부), 항만물류 효율화 사업(해수부) 등이다.

RFID 기반의 감염성폐기물 관리시스템 확산 구축사업은 주사바늘, 붕대, 고름 등 감염성이 높은 의료 폐기물의 처리용기에 RFID 태그를 부착ㆍ관리함으로써 처리 과정이 매우 투명해져 불법폐기로 인한 환경오염을 완벽하게 근절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RFID를 활용한 u-국방탄약관리 확산사업은 현재의 낙후된 탄약 관리체계를 실시간 재고관리에 의한 적시 보급 체계로 개선, 우리 군의 전시 작전수행 능력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RFID 기반 항만물류 효율화 사업은 동북아 항만간 경쟁이 격화되고 있는 시점에 부산항의 컨테이너 출입 상황 및 위치를 실시간 파악함으로써 부산항의 컨테이너 처리 능력을 대폭 향상시키게 된다.

정통부는 이번 공공분야 과제들이 사업 규모가 클뿐 아니라 RFID 부착 의무화 등의 제도화를 통해 관련 분야의 RFID 도입을 촉진하고 유사 민간 분야에도 급속히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