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FA “美조지아대, 北농대생 유학 추진”

미국 조지아대학이 북한의 농과대학 학생들을 초청해 교육하는 대학 간 교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0일 보도했다.

스캇 앵글 조지아대 농대학장은 이 방송과 인터뷰에서 이번 주말 4일간 방북해 농과대학 학생들을 미국에서 교육하는 방안을 북한 관계자들과 논의한다고 밝히고 “북한의 식량난을 단순히 농작물 증대라는 차원에서 돕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북한의 농업경제를 발전시켜 국제시장에 진출하도록 한다는 장기적 목적”을 갖고 교류를 추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미관계 진전에 따라 주목받을 수 있는 분야로 “농업관련 협력”을 꼽고, 이번 방북에서 “조지아대와 교류.협력할 수 있는 북한의 농업대학을 찾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미국의 조지아주 일부와 북한은 비슷한 작물을 재배하는 등 유사한 점이 많기 때문에 “북한의 농과대학 학생들이 조지아대에서 공부를 하면 바로 북한에 돌아가서도 북한의 농업 생산력을 증진시키는 데 많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앵글 학장은 조지아대가 북한의 농과대학에 실험기재와 연구시설 등을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