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FA “南 특공대 침투 대비 北 국경 중무기 배치”

북한에서 북중국경을 통한 남조선특공대의 침입을 대비하기 위해 국경경비대 27여단과 28여단에 박격포를 비롯한 중무기를 배치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RFA는 북한 국경경비대 사정에 밝은 소식통을 인용, 북한이 지난 2월부터 시작해 4월말까지 북중 국경을 수비하는 국경경비대 27여단(함경북도 회령시와 온성 등)과 28여단(양강도 혜산 등)등에 박격포를 비롯한 중무기를 배치하고 포탄 공급까지 완료한 상태라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국경부대들에 배치된 중무기는 82mm박격포와 반땅크(탱크)발사관, 기관총 등이라고 한다. 북한이 이런 중무기들을 휴전선도 아닌 국경지역에 배치하는 이유는 “중국을 통해 남조선 특공대가 침입할 수 있기 때문에 박격포와 발사관으로 무장하라는 상부의 지시가 내려왔다”고 방송은 밝혔다.


방송은 소식통이 “국경경비대는 북한과 중국 사이를 지키는 일종의 수비대로 AK자동소총과 수류탄 등 무기로 무장해왔다”며 “그러나 박격포와 발사관 등 중무기들이 보급되면서 앞으로 국경경비대도 경보, 저격과 같은 특수부대로 된다는 말도 있고 화력소대가 생긴다는 말도 있다”고 덧붙였다고 전했다.


또 이번 중무기 배치에 대해 “올해 2월 국가안전보위부와 인민보안성(인민보안부)이 반체제 세력을 소탕하기 위한 ‘보복성전’을 발표한 후 국경을 물샐틈 없이 봉쇄하라는 지시를 내리면서 이런 화력무기들이 배치됐다”는 것이 이 소식통의 발언이다고 RFA는 강조했다.


RFA는 또 북한이 중국에 대처하기 위해 중무기로 무장했다는 지적도 있다고 강조했다.


방송은 양강도 지방의 한 국경경비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 “국경 군관들은 쩍하면 ‘남조선 특공대가 중국에 쫙 깔렸다. 기회를 노리다 국경을 통해 우리나라로 침투한다’며 ‘중국이 아무리 우리와 친선관계에 있다고 하지만 남조선과도 친해서 믿을게 못된다”고 선전한다고 밝혔다.


한편 방송은 북한의 국경경비대의 무력증강에 대해 북한측은 중국에 알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중국 화룡시 변방부대(국경경비대) 조선족 출신이 ‘조선 국경부대에 중무기가 배치됐다는 소문은 중국 변방부대 지휘관들도 잘 모르는 이야기”라고 전해왔다고 알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