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FA방송 “韓, 美에 대북특사 보류 요청”

미국이 북한에 억류된 자국 여기자들의 석방문제 논의를 위해 대북 특사를 파견하려던 것에 대해 한국 정부가 북한에 억류된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 문제를 고려, 일정을 보류해달라고 지난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9일 보도했다.

방송은 ‘서울에 있는 외교 소식통’이 “지난 주 미국의 제임스 스타인버그 국무부 부장관 일행이 한국에 왔을 때 미국측이 앨 고어 전 부통령을 북한에 특사로 보내는 방안을 한국측에 알리자 한국측이 유씨 문제를 거론하며 일정을 보류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미국인 여기자들 문제를 놓고 북미간 진척이 있을 경우 소재도 확인되지 않고 있는 유씨 문제가 한국내 여론에 미칠 영향을 고려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미국 정부는 여기자 2명에 대한 북한의 재판 결과가 나오면 즉각 특사 파견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북한이 여기자에 대한 판결을 늦추면서 자연스럽게 이를 보류하게 됐다고 RFA는 주장했다.

북한은 3월17일 체포한 미국 여기자 2명에게 8일 조선민족 적대죄와 비법 국경출입죄를 적용해 12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했다고 밝혔으나 현대아산 직원 유씨의 경우 3월30일 체포된 이후 현재까지 조사 받고 있다는 것 외에는 소재지와 처리 방향 등이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다.

RFA의 보도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당시 확정되지도 않은 일(특사파견)에 대해 우리가 뭐라고 할 입장도 아니고, 인도주의적 문제로 미국 정부가 하려는 일을 우리가 막을 이유가 어디 있느냐”며 부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