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BS “北김정은 체제 앞으로 15년간 지속”

북한이 시장개혁을 표방하면서도 억압정치를 유지할 경우 ‘김정은 체제’가 앞으로 15년은 더 지속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4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외국계 투자은행인 로열뱅크오브스코틀랜드(RBS)는 “김정은이 시장개혁과 같은 분명한 목표를 갖고 이전처럼 억압정치를 한다면 현 체제가 앞으로 15년은 더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북한이 최근 젊은 경제학자들에게 당의 요직을 맡기고 경제특구 관리들을 중국에서 연수시키는 등 경제개혁을 추진하려는 움직임이 보였다고 RBS는 관측했다. 또 김정은은 젊은 여성과 함께 미키마우스 캐릭터와 미국 영화 ‘록키’ 주제가가 등장하는 공연을 관람하는 등 김일성·김정일과는 다른 행보를 보여왔다.


다만 RBS는 북한이 최근 일련의 변화를 보이지만 이는 북한의 개혁을 의미한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해석했다. RBS는 “북한은 정치·경제·사회의 변화로 인해 급격한 체제 혼란이 발생할 수 있지만 중앙집권적인 체제 특성상 무정부나 시민혁명으로 이어질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내다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