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I, 북핵 외교해결 도움 차원서 조치”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은 13일 북한의 핵실험 이후 대북 제재방안의 하나로 거론되고 있는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정식 참여 문제와 관련,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고 그런 차원에서 조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장관은 이날 국방부 및 합동참모본부에 대한 국회 국방위의 국정감사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 제재 방안으로 PSI를 결정하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한나라당 김학송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윤 장관의 이 같은 언급은 정치권에서 옵서버 수준으로 참여중인 정부의 PSI 본격 참여 여부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뤄져 주목된다.

윤 장관은 앞서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국제적 제재가 가해지게 됐는데 정부가 거기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는데 PSI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하는 것은 논리적으로 상충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참여하지 않겠다고 말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유엔 결의안을 지지하고 동참한다. 결의안이 나오면 거기에 따라 정부가 적절한 대책을 세우겠다”며 “국방부는 정부의 외교정책이 정해지면 참여하고 강력한 국방력으로 뒷받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고 그런 차원에서 조치해 나가겠다’는 윤 장관의 언급에 대해 “유엔 결의안이 나오면 정부 방침에 따라 지원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