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중국내 北 비판여론 커져”…시위도 발생

북한이 중국의 강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3차 핵실험을 단행해 국제사회의 우려를 증폭시키자 중국 내에서 북한에 대한 여론이 급속히 악화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 중국 내에서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는 시위까지 처음 진행된 것으로 알려져 이러한 반북(反北) 여론이 향후 북중관계에 미칠 영향도 관심을 사고 있다. 


NYT는 중국의 트위터 격인 웨이보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있으며 방사능 오염에 따른 중국에의 피해를 걱정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국내외에서 그동안 북한의 가장 가까운 국가로 여겨지던 중국의 지도층이나 일반 국민들 사이에서 북한을 못마땅하게 생각하는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고 전했다.


옌지시 옌벤대학교 남북한 연구센터의 진 키안지 디렉터는 NYT에 “중국이 북한 정권의 유일한 친구가 아니었으면 하는 대중의 의견이 나오고 있다”며 “북한도 우리를 친구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처음으로 중국 정치권에서도 북한과 가깝게 지내는 것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여론을 의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NYT는 북한 국경과 가까운 곳의 한 서점에서 일하는 20대 여성이 ‘북한이 핵실험을 한 시간에 아침에 침대가 흔들리는 것을 느꼈고, 정부에서는 안전하다고 하는데 확신이 서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중국 정부는 김정일의 뒤를 이어 권력을 잡은 김정은이 중국과의 관계를 무시하고 독자 행동을 하는 것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부친의 선군정치를 답습하지 말고 개방 실용적 정책을 펼치기를 바랬으나, 김정은이 이를 따르지 않고 핵 무장으로 치닫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 교도통신은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에서 북한의 핵실험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졌다고 교도통신이 17일 보도했다. 통신은 중국 본토에서 핵실험 반대 시위가 벌어진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시위는 16일에 벌어졌고 시민 여러 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평화를 원한다, 핵무기는 필요없다’고 쓴 플래카드를 들고 시위를 벌이다가 경찰에 연행됐고, 몇 시간 후에 석방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또한 미국에서 운영되는 중문 뉴스사이트 보쉰(博訊)은 전날 랴오닝성 선양(瀋陽) 주재 북한총영사관 앞에서 선양과 푸순(撫順), 단둥(丹東) 등의 누리꾼이 핵실험에 항의하며 시위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