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베를린 양자접촉 ‘진전의 신호'”

뉴욕타임스는 북-미 베를린 양자접촉이 조지 부시 행정부 들어 베이징 밖에서 처음으로 열린 이례적인 직접대화라는 점을 부각시키면서 양측이 베를린에서 만났다는 것 자체가 진전의 신호라고 18일 분석했다.

뉴욕타임스는 또한 이번 베를린 접촉에서 “실질적인 논의가 이뤄졌다”는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의 말을 인용하면서 미국 관리들이 베를린 접촉에서 이뤄진 논의와 발언 수위에 고무된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북한이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대한 제재조치를 해제하지 않으면 군축 협상에 응할 수 없다고 주장하는 등 가장 기본적인 문제에 대해 비타협적인 태도를 견지했지만 미국은 이번 베를린 접촉을 통해 아직도 북한 설득에 열중하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신문은 이어 힐 차관보가 9.19 공동성명이 규정한 의무 안에서 북한과 정상적인 관계 수립을 기대하고 있으며 이는 비록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만 양자적 과정을 통한 것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면서 힐 차관보가 내놓은 이같은 발언들이 상당한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뉴욕타임스는 러시아 통신사인 RIA의 보도를 인용, 러시아측 6자회담 수석대표로 새로 임명된 알렉산드르 루슈야코프가 대북 금융제재 해제를 미국에 촉구했다고 전했다./뉴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