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미국, 당장은 김정일 실권 원치 않아”

김정일의 건강 이상이 북한의 핵무기 통제와 관련해 워싱턴 정가에 새로운 고민을 안겨주고 있다고 뉴욕타임즈(NYT)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지난주 김정일의 뇌졸중 소식이 전해진 이후 워싱턴 정가에서는 ‘김정일이 갑자기 권좌를 잃는 일’에 직면하고 싶지 않다는 양면성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핵무기를 보유한 북한에서 갑작스런 혼란이 발생할 경우 누가 핵에 대한 통제권을 갖느냐 는 불확실한 상황이 조성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이는 지난달 파키스탄의 무샤라프 대통령이 퇴임하기 전 파키스탄이 혼란에 빠질 경우 누가 핵무기를 통제할 것인가에 관한 미 정보 관계자들의 우려와 일맥상통하는 것으로 신문은 분석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은 그동안 북한을 비롯한 테러지원국들의 핵무기가 테러집단에 넘어가는 문제에만 초점을 맞춰왔으나, 이제는 이들 핵무기 보유국의 정치 혼란 와중에 누가 핵에 대한 통제권을 갖느냐 하는 새로운 고민에 직면에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실제 부시 행정부는 북한과 파키스탄은 공통적으로 강력한 군을 보유하고 있고, 특히 군부가 핵의 통제권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일단은 우려할 상황으로 전개되지는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와 관련, 신문은 하버드대의 매튜 번 교수의 발언을 인용 “북한의 군부는 테러리스트들에게 어떤 무기를 팔았을 경우 자신들이 제거당하 보복이 가해질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미 해군대학의 아시아문제 전문가인 조나단 폴락(Jonathan Pollack)은 “현 상태에서 미국이 가장 우려하는 것은 북한 김정일 체제의 붕괴”라며, 이럴 경우 중국과 한국, 러시아, 미국이 모두 북한의 핵무기 통제를 둘러싸고 큰 혼란을 겪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끝으로 또 다른 미 전문가의 발언을 인용해 “미 중앙정보국(CIA)에서는 북한이 12개 이상의 핵무기를 갖고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파키스탄에 비하면 제어 가능한 수준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