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日 對北 선제공격론은 국내정치용”

일본 핵심각료들의 입에서 나온 대북 선제공격론은 일본의 국내정치용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11일(현지시간)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을 비롯한 핵심각료들이 잇따라 내놓고 있는 대북 강경발언의 목표는 북한에 대한 경고가 아니라 국내 여론의 지지를 얻기 위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차기 총리를 노리고 있는 아베 장관은 북한에 부정적인 여론에 편승, 대북 강경발언을 통해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의 뒤를 이을 강력한 지도자란 이미지 구축을 노리고 있다는 것이 일부 분석가들의 견해라고 부연했다.

앞서 일본 정부 대변인격인 아베 장관은 10일 기자회견에서 “미사일 발사 기지를 공격하는 것은 헌법의 자위권 범위 안에 있다는 견해가 있는 만큼 논의를 심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방위청 장관도 “독립국가로서 일정한 틀 안에서 최소한의 공격능력을 갖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고,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 역시 “(핵이) 미사일에 실려 일본을 향하고 있다면 피해가 생길 때까지 아무 것도 하지 않을 수는 없다”며 대북 선제공격의 정당성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군사평론가인 구마가이 다다스는 북한 미사일과 같은 위협에 대처할 능력을 갖춰야 한다는 것이 여론이라면서 아베를 비롯한 정치인들은 이번 북한 미사일 사태가 정식 군대 보유에 대한 여론의 지지를 확보할 수 있는 기회로 인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뉴욕타임스는 일본 정치권의 잇따른 대북 강경발언을 한국 정부가 강력히 비판한 사실을 전하면서 한일 간 갈등증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결의안 채택과 같은 미국의 외교정책적 목표 달성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뉴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