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北 2차 핵실험 내부 권력승계 문제 반영”

북한의 2차 핵실험이 북한 내부의 권력 승계 문제를 반영하는 것일 수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5일 보도했다.

NYT는 이날 인터넷판에서 북한의 2차 핵실험이 과거와 마찬가지로 북한이 미국으로부터 양보를 더 끌어내기 위한 또 하나의 도발적 선수를 친 것이라고 볼 수 있지만, 북한은 핵실험을 미국이 아니라 북한 주민에게 보여주길 원했다고 많은 전문가들이 믿고 있다며 이같이 분석했다.

신문은 이번 핵실험은 북한이 권력 이양을 준비하고 있다는 신호라고 전문가들이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일부 전문가들은 셋째 아들 김정운이 권력을 승계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후계자를 확고히 하는데 절대적으로 지지가 필요한 군부의 단결을 보여주려는 가능성에 대해 무게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또 북한은 핵실험이 무난한 권력 승계를 확고히 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는 것으로 보이고 김정일이 적어도 지금 당장은 권력을 상당히 유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일 수 있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이어 많은 전문가들은 북한이 김정일의 건강 문제로 6자회담과 같은 형태의 논의에 진전을 기다리기 어렵다고 느끼고 미국을 직접 대화에 나서도록 하는 노력을 배가하고 있을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북한의 핵 실험은 핵보유국으로 인정을 밟기 위한 수순으로 분석되기 때문에 미국의 대북정책에 수정이 필요하다고 시사 주간 타임이 25일 보도했다.

타임은 이날 인터넷판에서 “북한의 핵실험은 궁극적으로는 북한이 협상을 통해 핵무기를 폐기할 것이라는 가정을 근본적으로 재고하도록 만들고 있다”면서 대북정책 수정문제는 조만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정면으로 직면해야할 이슈로 떠오를 것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어 북한은 핵무기 기술을 향상시켜 왔다고 보고 ‘궁극적인 목표는 완전한 핵보유국 지위를 얻는 것’으로 보인다는 한 전문가의 말을 인용하며 이 분석이 옳다면 대북 전략을 미국부터 수정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