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quarantine’으로 한미 대북접근 차이 부각

미국의 권위지 뉴욕 타임스가 ‘quarantine’이라는 영어 단어를 동원해 한국과 미국의 상반된 대(對)북한 접근법을 부각했다.

‘quarantine’은 원래 전염성 질환의 확산을 막기 위한 차단검역이나 국경지대의 검역 또는 검역소를 의미하지만 외교적, 군사적 제재의 일환으로 한 국가에 대해 가해지는 봉쇄조치를 뜻하기도 한다.

뉴욕 타임스는 미 조지 부시 행정부의 전략가들에게 북한에 대한 ‘quarantine’이란 북한의 핵물질 밀거래를 막기 위한 항공기, 열차, 트럭의 수색을 의미하지만 대북 포용정책의 옹호자인 한국에게는 교류 활성화를 위한 검역을 지칭하는 것이라고 15일 보도했다.

지난 봄 평양 근처 닭농장에서 조류독감이 발생한 이후 한국은 점점 더 증가하고 있는 휴전선 통과 버스와 트럭에 소독제를 살포하고 있으며 4월에는 남북한 동물원의 동물 교환이 이뤄지는 등 한국의 대북 ‘quarantine’, 즉 ‘검역’도 강화되고 있다고 타임스는 지적했다.

신문은 ‘quarantine’을 둘러싼 이와 같은 차이는 한미간 대북 인식의 더 넓은 격차를 잘 나타내준다고 밝혔다.

부시 대통령은 11개월째 6자회담을 거부하고 있는 북한에 대해 점점 더 좌절감을 느끼고 있고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타임스는 지적했다.

타임스는 이에 따라 미국은 유엔이 회원국들에게 핵물질 밀거래를 막기 위해 북한을 드나드는 화물을 수색하는 권한을 부여하는 방안을 논의중이라고 전했다.

반면에 한국은 남북 교류를 강화함으로써 한반도의 안보를 개선한다는 상반된 접근법을 택하고 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남북한 동물원이 보유한 동물들을 서로 교환하고 한국의 소방헬기가 북한의 산불 진화를 위해 파견되면서 휴전선의 일부 구간은 점점 더 ‘베를린 장벽’이 아니라 ‘스위스 치즈’를 닮아가고 있다고 타임스는 지적했다.

개성공단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불도저 업자 임선택씨는 평양행 버스를 기다리던중 뉴욕 타임스 기자와 만나 “북한을 압박하고 봉쇄하는 것은 효과가 없다”면서 “해결책은 개성공단과 같은 공단을 더 많이 만들고 인적 교류를 확대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뉴욕 타임스는 이와 같은 접근법에 따라 지난해 12월 가동을 시작한 개성공단에서는 2천여명의 북한 근로자들과 수백명의 한국인들이 함께 일하고 있고 동쪽에서는 한달에 1만9천명에 이르는 관광객들이 육로를 통해 금강산을 관광하는 등 핵문제를 둘러싼 긴장관계에도 불구하고 남북한 교류는 날로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뉴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