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L 그대로 두면 전면전쟁 막을 수 없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북방한계선(NLL)을 그대로 두면 전면전쟁이 터지는 것을 막을 수 없다”며 NLL을 분쟁화 하려는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노동신문은 이날 ‘북방한계선은 긴장격화의 근원’이라는 기사에서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이 떠드는 ‘북방한계선’이란 쌍방이 합의한 적도 없는 불법무법의 유령선”이라며 “연평도 포격사건만 놓고 보아도 호전광들은 아무러한 타당성도 없는 ‘북방한계선’을 턱내고 우리영해에 포사격을 가했다”고 강변했다.


이어 “결국 연평도 포사격은 미국과 남조선괴뢰들이 치밀하게 타산한 특대형 모략극”이라며  “북방한계선을 그대로 두면 조선서해상에서 엄중한 군사적 충돌은 물론 온 민족을 재난 속에 몰아넣는 전면전쟁이 터지는 것을 막을 수 없다”고 엄포했다.


신문은 또한 이명박 대통령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도 반민족적·반통일적 망동이라며 맹비난했다.


신문은 ‘흉악한 대결망동, 어리석은 야망’이라는 기사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동남아시아 방문시 한 대북 비판 발언에 대해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악랄하게 헐뜯는 무엄한 망발을 늘어놓아 온 겨레의 치솟는 분노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북남관계를 대화도 협력도 없는 완전 격폐상태에 몰아넣었던 ‘문민’ 통치배들의 죄악들을 훨씬 릉가하는 반민족적, 반통일적 망동이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명박정부를 인내성있게 지켜도 보았고 북남관계와 관련한 그들의 시대착오적인 그릇된 자세에 충고도 하고 대화의 기회도 주었다”며 “우리는 조국통일은 바라지만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은 안중에도 없이 우리의 존엄과 제도를 감히 부정하면서 체제대결책동에 미쳐 날뛰는자들은 그가 누구이든 추호도 용서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