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L진상위 면담 요청 朴만 수락…文·安 “바빠서”

천안함·연평도 희생 장병 유족들이 참여하고 있는 ‘NLL진상규명대책위원회(진상규명위)’가 최근 NLL 입장 관련 대선후보들에게 공식 면담을 요청했지만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만이 수락했다.


진상규명위는 지난 1일 각 대선후보들에게 서해 북방한계선(NLL)에 대한 입장과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공개를 촉구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개최한 후 대선 후보들과의 면담을 공식 요청한 바 있다. 박 후보측에선 최근 연락이 왔고 문·안 후보는 일정 등의 이유로 면담 불가 입장을 전해온 상태다.


진산규명위 담당자는 12일 데일리NK에 “박근혜 후보만이 면담을 수락한 상태이고 일정은 유족들과 박 후보 캠프사이에서 조율 중”이라면서 “다양한 이슈로 일정잡기가 쉽지 않은 만큼 박 후보 측에게 조속한 만남을 재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담당자는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측은 일정이 바쁘기 때문에 면담이 성사되기 어려울 것 같다는 입장을 통보받았고 안철수 후보 캠프는 오늘부터 면담 일정을 조율할 수 있을 것 같지만 현재로선 안 후보측과의 면담도 이뤄지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문 후보 측은 “단일화 문제도 있고, 시간이 촉박한 상황인데, 진상규명위 측에서 기한을 정해서 답신을 요구했기 때문에 (면담 추진은) 힘든 상황”이라면서 “문 후보 일정 담당자도 기다려달라고 요청했다가 (면담 추진이)힘들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안 후보 측은 유족들과의 면담에 안 후보 대신 선대위 내의 외교안보포럼 관계자가 대신 참석하겠다는 의견을 타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진산규명위의 NLL관련 면담 요청에 박 후보를 제외한 대선후보들이 소극적인 반응을 보이자 천안함·연평도 유족들이 실망감을 드러내고 있다는 것이 관계자의 전언이다.


한편, 지난 1일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공개를 촉구하면서 “NLL 문제는 영토주권 및 국민의 생명과 관련된 중대 사안으로 불필요한 갈등과 정쟁 중단을 위해서라도 대화록을 공개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