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L문제 정상회담 구체의제 안될 것”

정부 고위당국자는 13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의제화 될 것이냐를 놓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 서해 북방한계선(NLL) 재설정 문제와 관련, “구체적 의제가 되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당국자는 “광범위하게 예를 들면 (정상회담에서)남북 간 군사적 긴장관계를 완화한다든가 우발적 충돌을 막는다든가, 평화적인 관계를 유지하면서 어떤 조치가 필요한 지에 대한 논의는 있을 수 있다”고 말해 평화정착 방안을 협의하는 과정에서 포괄적으로 이 문제가 다뤄질 수는 있음을 시사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언론사 간부들과의 비공개간담회에서 “정상회담이 어떻게 진행될 것인가 제가 성급하게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전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회담 의제와 관련 “남북관계의 질적인 부분에 초점을 맞추려고 한다”면서 “내일 준비기획단 회의를 열어 본격적으로 각 부처에서 내놓는 제안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이어 “다음 정부에까지 (정상회담이) 지속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는 데 이번 회담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서 회담 목표로 ▲남북관계의 질적 발전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6.15 공동선언을 바탕으로 한 남북관계의 실질적 진전 도모 ▲평화정착의 불안요인 제거와 신뢰 구축 등을 꼽았다.

이 당국자는 14일부터 개성에서 열리는 정상회담 준비접촉의 횟수에 대해 “과거에는 5차례 했지만 그 때는 처음 하는 일이었다”면서 “이번에는 내일 하루 회의하고 필요하다면 하루 쯤 연장해서 논의하면 대체로 합의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정상회담 준비접촉에서는 대표단 규모와 왕래경로, 선발대 파견 등 실무적인 부분에 대해 논의한다.

이 당국자는 준비접촉에서 회담 의제에 대한 조율이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의제를 논의할 방법에 대해서는 협의할 수 있겠지만 의제를 설정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통일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느냐’는 질문에 “한반도 평화와 민족공동의 번영, 조국 통일의 새 국면을 열어가기 위해 이 회담이 중대한 의미를 갖는다고 (정상회담 개최) 합의문 속에 있는 것을 봐서는 분명히 그 분야의 논의가 있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