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K “北, 로켓 엔진 결함으로 폭파지령 내렸을 수도”

13일 발사된 장거리 로켓 엔진 고장을 일으켜 북한이 지령을 내려 폭파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NHK방송이 로켓 공학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이날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규슈(九州)대학의 야사카 데쓰오(八坂哲雄) 명예교수는 “로켓이 1분 이상 날다가 바다에 떨어진 이유는 로켓 1단의 엔진에서 뭔가 고장이 발생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야사카 교수는 “그 결과 로켓의 동체가 폭발했던지, 아니면 예정된 궤도를 벗어난 탓에 북한이 스스로 폭파지령을 발령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이번 로켓 발사는 이전보다 조악한 상황이었으며, 성능을 높이려고 무리하게 로켓을 설계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