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이정희 사퇴·국고보조금 未반납 사기행각”








▲자유민주국민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17일 이정희 통합진보당의 29억 먹튀 논란에 대해 “후보를 사퇴한다면 국고보조금은 전액 환수되어야 한다”면서 “대선 후보 자격을 상실하고도 국고보조금을 반환하지 않는 먹튀 행각을 벌인다면 통합진보당이 공당으로서 자격을 상실했다고 판단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진=박성국 기자

이정희 통합진보당 전 대표가 대선 후보직을 사퇴했음에도 불구하고 진보당이 국고보조금 27억을 반환하지 않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시민단체들이 17일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자유민주국민연합, 바른사회시민회의, 미래를여는청년포럼 등 시민단체들은 이날 통합진보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후보 자격을 상실하고도 국고보조금을 반환하지 않는 ‘먹튀’ 행각을 벌인다면 통합진보당이 공당으로서 자격을 상실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단체들은 이어 “정당에 국고보조금을 지급하는 이유는 공영성을 취지로 선거운동 비용을 지원한 것”이라면서 “후보직을 사퇴한다면 국고보조금은 전액 환수해야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공직선거법은 이와 관련 규정이 명확하지 않다”면서 “정치권은 일명 ‘먹튀방지법’을 시급히 제정해야 불필요한 법적 논쟁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문했다.


이재교 시대정신 대표는 규탄연설에서 “(사퇴가) 처음부터 계획적이었다면 사기죄에 해당한다”면서 “(이 후보가) 자기를 찍어달라고 말한 것을 본 적이 없다. 계획적이었다”고 지적했다. 김정수 자유민주국민연합 공동대표도 “합법을 가장한 사기행각”이라며 “환수를 위해 어떤 노력도 다할 것”라고 밝혔다.


앞서 이 후보는 1차 대선후보 TV 토론에서 “박근혜 후보를 떨어뜨리기 위해 출마했다” “잃을 것이 없다”며 사퇴를 예고한 바 있다.


한편, 진보당은 이번 대선에서 44차례까지 할 수 있는 TV와 라디오 연설을 단 한 차례만 했고 두 차례 배포할 수 있는 공보물도 한 번만 제작했다. 유세 차량도 거의 사용하지 않아 법을 악용해 돈 챙기기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