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北 인권’ 둘러싸고 엇갈린 움직임

북한 주민 등의 인권을 둘러싸고 상반된 행사가 열려 눈길을 끌고 있다.

비전향장기수송환추진위원회는 2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비전향장기수 송환 5주년을 기념해 추가송환 촉구대회를 개최했다.

대회 참가자들은 2000년 9월 당시 송환된 63명에 포함되지 못한 정순덕.정순택씨 등 북행(北行)을 원하는 30여명의 비전향장기수에 대해 조건없는 조속한 송환을 촉구했다.

참가자들은 성명서에서 “비전향 장기수 송환은 6.15공동선언의 합의 사항”이라며 “강제 전향자는 전향자가 아니므로 비전향자로 간주해 그들의 희망대로 송환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2차 송환 희망자들은 대부분 75살에서 90살에 이르는 노약자들이고 오랜 감옥생활의 후유증으로 각종 질환을 앓고 있다”면서 “이들이 삶을 다하기 전에 그리운 고향과 가족을 찾을 수 있도록 동포애와 인도주의 정신으로 올해 안에 반드시 송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이날 서울 무교동 국가인권위원회 배움터에서는 한반도 인권실현 네트워크가 출범식을 겸해 ‘북한해방, 北을 살리고 南을 구하는 길’이라는 주제의 세미나를 개최했다.

박창규 공동대표는 “분단된 조국의 남과 북, 그 사이에서 전개되고 있는 모든 부정적 현실은 북한의 김일성.김정일 세습체제에 의한 ‘수령독재’ 때문”이라며 “북한의 ‘수령 독재체제’로부터 북한 동포들을 해방시키는 것이 한반도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유일무이의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앞으로 ▲북한 인권현실에 대해 지속적인 홍보와 문제제기를 하고 ▲전문가와 탈북자에 편중된 북한 인권운동의 외연을 확대하는 한편 ▲북한 인권참상에 대한 오도와 외면을 강요하는 ‘민족공조’ 논리와 무분별한 ‘통일지상주의’에 맞서 북한의 민주화와 인권실현을 위한 국내외 역량을 결집할 계획이다.

특히 오는 10월말에는 북한 인권실태 조사와 국제 인권기준 준수 여부를 검증하기 위한 ‘방북단’을 조직해 정식으로 통일부에 방북신청을 한 뒤 북한을 방문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한편 서울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는 이날부터 사흘 일정으로 연예인 20여명이 참여하는 ‘북한어린이 돕기 자선기금 마련을 위한 패션쇼’가 열리기도 했다.

패션쇼에서 모은 기금은 대북지원단체를 통해 북한 어린이를 지원하는 데 쓰이게 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