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北 ‘비핵화 포기’ 선언, 적반하장”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에 반발, ‘한반도 비핵화 포기’를 선언한 데 대해 시민단체들은 24일 일제히 이에 대해 규탄하며, 국제사회와 우리 정부가 결의안에 따라 단호하게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김윤태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사무총장은 이날 데일리NK에 “북한의 ‘비핵화 포기’ 발언은 김정은 권력체제 안정화와 대미 협상력 확보를 위한 의도로 보이는데, 북한이 강경하게 대응했다고 해서 유화정책을 쓴다면 북한의 ‘벼랑 끝 전술’에 말려드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면서 “유엔은 결의한 대로 북한을 강력하게 규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서재평 북한민주화위원회 사무국장도 “중국까지 대북 제재 결의안을 찬성하면서 북한이 사면초가가 됐다”면서 “국제사회와 우리 정부가 계속 단호한 입장을 취하고 중국도 협조해 준다면 북한은 결국 적절한 시점에서 관련국들과 타협하려 들 것이고 대북제재도 성과를 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핵 카드를 들고 나오면 한국 내 일부 세력은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주장하기도 하는데 이는 북한 정권의 생명만 연장시켜주는 꼴”이라며 “우리 안보만 튼튼하다면 북한이 섣불리 도발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동희 북한인권학생연대 대표는 “미사일과 핵 개발이 주민들의 생존에 도움이 안 되는 상황에서 김정은 정권이 이를 가지고 국제사회를 위협하고 있는데, 오히려 북한 주민들에게 피해만 줄까봐 우려스럽다”면서 “박근혜 당선인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유지를 위해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민간 대북방송협회는 이날 성명에서 북한의 행태를 ‘적반하장’이라고 일갈하며 “북한 정권이 핵과 미사일에 집착할수록 북한 주민의 삶은 피폐해지고 인권이 악화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