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J “4대강 믿고 맡겨 달라…예산심의 시급”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는 24일 4대강 사업과 관련, “한나라당에게 정권을 믿고 맡겨줬듯, 4대강 사업도 믿고 맡겨 달라”고 호소했다.


정 대표는 KBS1라디오를 통한 국회 교섭단체 정당대표 연설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시장 시절 청계천 사업을 시작할 때도 많은 반대가 많이 있었지만, 그런 비난들이 지금은 깨끗이 사라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주당 출신 지방자치 단체장들의 4대강 사업 찬성 입장과 국회 예산안 심의가 ‘4대강 사업’에 대한 몽니로 늦춰지는 것을 지적하며 민주당 등 야당의 전향적인 자세변화를 촉구했다. 


정 대표는 “4대강 사업은 16개 시도지사들이 일찌감치 한 목소리로 지지를 표명했고, 박준영 전남지사는 ‘영산강이 새로운 문명의 중심지로 바뀔 것’이라며 환영했다”며 “일부 야당 의원들은 지역구에 가서는 찬성이지만, 여의도 국회만 들어서면 반대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4대강 살리기 사업은 전체예산 291조8천억원 가운데 겨우 1.2%인데 이 때문에 98.8%의 예산안을 내팽겨쳐서야 되겠는가”라며 “내년 복지예산은 총 81조원으로 우리 역사상 최대 금액인데 이 예산을 제때 통과시키지 못하면 그 피해는 누구에게 돌아가겠느냐”고 지적했다.


특히 민주당 정세균 대표의 ‘생활정치’에 대해선 “생활정치에 대해 저도 공감한다. 포장마차 정치도 좋고 버스정치도 좋다”면서 “그런데 이 예산국회 때 이래도 괜찮은 것이냐. 국회부터 정상화시키고 서민과 약자를 위한 81조원의 복지예산부터 통과시키는 것이 진정한 생활정치, 찾아가는 정치 아니냐”고 비판했다.


반면 민주당 소속인 박광태 광주시장과 박준영 전남지사가 이명박 대통령이 참석한 4대강 사업 영산강 공구 기공식에 참석하면서 곤혹을 치르고 있는 민주당 지도부 내에선 ‘이명박 대통령 탄핵발의’ 등 적극적 공세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박주선 최고위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이명박 대통령이 4대강 공사를 강행한다면 가처분 신청을 포함해 행정소송도 하고 야당간 합의를 통해 탄핵 발의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탄핵 발의 시점에 대해 “예산 투쟁을 통해 4대강 사업 예산이 삭감이 되어버리면 굳이 거기까지 갈 필요가 없지만 여당이 또 힘으로 밀어붙이고 4대강 사업 예산이 확정이 되고 한다면 그 논의(탄핵)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세종시’와 ‘4대강 사업’ 반대를 통한 반MB전선 구축으로 정부와 여당의 정국 주도권을 되찾으려면 보다 적극적인 공세를 취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당내 지자체장들의 4대강 사업 찬성이란 변수에 따른 당내 내분 조짐과 예산심의 ‘몽니’에 따른 국민여론 악화에 따라 이마저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