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J-昌 “개성공단 철수 준비해야” 강경론 제기

주요 정치권 인사들 사이에서 개성공단을 둘러싼 북한의 잇단 강경책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 정부도 개성공단 철수를 염두에 두고 협상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는 북한의 개성공단 기존 계약 무효 통보에 대해 “우리 기업들이 양보할 수 있는 최저선을 정하고, 그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에 대비해 공단 철수 준비를 해둬야 한다”고 19일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무회의에서 “북한측의 몽니에 끌려 다니지 않고 우리 기업들의 이익을 지키면서 협상을 주도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또한 “억류된 유 씨의 신병 문제는 이번 협상에서 반드시 제기돼야 한다”면서 “자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심이 없는 정부를 어느 국민이 신뢰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한나라당 정몽준 최고위원도 앞서 1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 생명이 중요한데 저쪽 의중이 무엇인지, 과연 왜 저러는지 따질 때냐”면서 “일단 개성공단 폐쇄 선언을 하고 철수부터 시켜야 하는 것 아니냐”고 강하게 요구했다.

정 최고위원은 개성공단 문제를 보고하기 위해 참석한 현인택 통일부 장관을 향해 “국가의 책무는 자국민 보호인데 현재 정부가 무엇을 하고 있느냐”며 강하게 질타한 뒤 회의장을 박차고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박희태 대표도 “개성공단 사태가 국민을 매우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며 “북한은 상식과 순리를 떠난 행동을 종종하기 때문에 우리가 예측하기도, 대응하기도 어렵다”고 지적했다.

반면, 청와대는 이와 관련 “개성공단의 폐쇄나 중단은 생각해 본 적이 없고, 어떤 식이든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 기본원칙”이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