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취재진, ‘연평도서 술판’ 말썽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로 민간인이 희생된 가운데 취재차 연평도에 들어갔던 MBC 취재진들이 지난 28일 시끄럽게 술판을 벌인 사실이 확인돼 물의를 빚고 있다.


이들 취재진들은 군부대가 운영하는 면회시설에서 밤늦게까지 술을 마시고 시끄럽게 노래까지 불러 군 관리병이 제지에 나선 것으로 밝혀졌다.

30일 군과 연평도 주민 등에 따르면 MBC 취재진 30여 명은 28일 오후 8시경부터 해병대 연평부대가 운영하는 연평리의 ‘충민회관’에서 삼겹살과 함께 소주와 맥주 등을 곁들여 회식을 했다. 이들 취재진은 육지에서 소주 등 술 30여 병을 따로 가져간 것으로 알려졌다.

MBC 취재진들의 술자리는 회관 운영시간인 오후 10시를 념겨 밤 12시까지 이어졌고 분위기도 매우 소란스러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이를 지켜보던 연평부대 소속 회관 관리병들이 “숙박하는 다른 사람들이 피해를 볼 수 있으니 조용히 해달라” “이러면 안 된다. 너무 심한 것 아니냐”고 항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MBC 측은 “취재팀이 며칠동안 밥과 김치만 먹다가 회식을 한번 하자고 해서, 반주 겸 한두 잔 마신게 전부”라고 해명했다.


현재 MBC뉴스 홈페이지에는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또한 연평도에서 촬영을 제지하는 군인들을 밀쳐내면서 군 장비를 비추는 등 방송을 강행한 MBC 취재진에 대한 비판도 이어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죽은 해병 넋이 아직 떠돌텐데 술판을 벌이나?'(아이디 MARINERT), ‘반주로 한두잔 마신게 30병이냐?'(아이디 museintp), ‘술김에 군인들 밀쳐내고 취재했나부지???'(아이디 SOJU1479) 등의 의견을 통해 분노를 나타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