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7천만 모두 인간다운 삶 누리는 게 목표”

이명박 대통령은 5일 대북정책과 관련, “7천만 남북한 국민 모두가 인류의 보편적 가치에 입각해 최소한의 인권과 인간다운 삶을 누리는 게 우리가 (정부가) 지향해야 할 목표”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대통령 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국내외 운영·상임위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남북기본합의서가 됐든 6·15나 10·4 선언이 됐든 서로 만나서 대화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이동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남북관계에 대해, “북한도 우리의 진정성을 알면 대화에 임할 것”이라며 “적당히 시작해서 끝이 나쁜 것보다 처음이 어렵더라도 제대로 출발해서 진정한 화해 및 통일로 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북관계를 정치적으로 이용해서는 안 되며, 나 또한 결코 그렇게 할 생각이 없다”며 “남북의 진정한 화해와 관계발전의 초석을 놓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정직하고 북한 동포를 사랑하는 자세로 임하려 한다”며 “같은 민족으로서 북한이 어려우면 도와줘야 하고 도와줄 수밖에 없다”면서 조건 없는 인도적 지원 방침을 재차 확인했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통미봉남(通美封南)’이란 얘기가 나오고 있는데, 이는 한국과 미국이 신뢰하지 못하던 때에나 통하던 얘기”라며 “한국과 미국이 그 어느 때보다 대단한 신뢰를 갖고 있기 때문에 그 용어는 이제 폐기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