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황위원장, 북에 돌아갈때까지 지켜드리겠다”

“정부에서 황 위원장이 북녘으로 다시 돌아갈 때까지 지켜드리겠다.”


임태희 대통령 비서실장은 12일 서울 아산병원에 마련된 故황장엽 북한민주화위원장 빈소에 조문을 마친 후 이명박 대통령의 말씀이라고 전제하면서 “한반도가 통일되어 황 위원장이 북녘에 다시 돌아갈 때까지 우리 국가가 책임지고 지켜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임 실장은 “황 위원장을 안전하게 영면할 수 있도록 조치 할 것이라고 대통령이 말씀하셨다”라면서 “이 말은 현충원 쪽으로 모실 수 있도록 하라는 취지다. 황 위원장을 현충원으로 모시는 것은 거의 확정이 됐다고 봐도 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황 위원장은 역사의 아픔을 상징하시는 분”이라면서 “대한민국에 오셔서 북한 체제의 여러 가지 잘못, 북한민주화 등을 위해 끊임 없이 노력해 오신 점을 생각 하면서 조문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임 실장은 황 위원장의 장례 경비 지원 문제와 관련하여 “국민장이나 국장이 아니기 때문에 정부 내에서는 경비지원과 관련한 논의를 할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