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현재로선 北조문단 만날 계획없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1일 이명박 대통령이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을 조문하러 온 북측 사절단을 접견할 가능성과 관련, “북측 조문단의 요청이 없고 현재로서는 만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측 조문단을) 혹시 만나게 되면 투명하고 당당하게 만나지, 뒤로 비밀회동하는 일은 있을 수도 없고 그럴 필요도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측 조문단이)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우리에게 알려온 게 아무 것도 없다”면서 “그쪽의 요청이 있으면 만날 수는 있지만 현재로서는 계획이 없고, 우리가 초청한 것이 아니니 먼저 만나자고 할 일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만약 현재의 조건에서 우리 정부가 북측 조문단의 요청을 받아 접촉한다면 청와대가 아닌 통일부 차원의 접촉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 고위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 조문단의 청와대 방문 또는 이명박 대통령 면담 가능성에 대해 “북한 측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다르다. `어떤 경우에든 우리는 못만난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북측 조문단은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원동연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 실장, 맹경일 아태위 참사, 리현 아태위 참사, 김은주 북한 국방위 기술일꾼 등 6명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