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햇볕정책, 옷 벗기려는 사람만 벗어”

이명박 대통령은 1일 “(햇볕정책으로 인해 북한이) 따뜻하면 옷을 벗어야 하는데 옷을 벗기려는 사람만 옷을 벗었다”며 햇볕정책에 대한 부정적 시각을 드러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중앙글로벌 포럼 2008’에 참석,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 등 참석자들과의 간담회에서 햇볕정책이 주제에 오르자 “북한과 화합하고 북한을 개방하는 쪽으로 이끌겠다는 햇볕정책은 원칙적으로 취지가 좋다”면서도 “문제는 결과가 우리가 생각하는 방향으로 나오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또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왜곡 기도와 관련, 이 대통령은 일본의 유명 경제평론가인 오마에 겐이치(大前硏一)씨가 보수우익 성향 잡지 사피오에 기고한 글을 인용하면서 “실용적으로 접근했더라”면서 “(그의 말대로) 현안을 그대로 놓고 그 상태로 가면 된다. 한국이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일본은 주장을 안 할 수 없으니 주장은 하고…”라고 말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내 생각은 확고하다”면서 “독도가 한국 땅이라는 것을 일본이 인정하는 게 좋겠다”고 강조했다.

오마에 씨는 ‘최강 국가 일본의 설계도’라는 칼럼에서 현재 독도를 실효지배하고 있는 곳은 한국으로, 시마네현이 ‘다케시마의 날’을 만들거나 문부과학성이 중학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다케시마를 명기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와 함께 중국의 ‘혐한’(嫌韓) 분위기에 대해 “언론에서 방향도 잘 잡아주고, 해결되는 방향으로 가야 할 텐데…”라며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