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오바마, 北核 단호한 의지 보여준 데 감사”

이명박 대통령은 3일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첫 전화통화에서 한미동맹과 북핵문제 등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미국의 새 행정부가 북핵 문제에 대해 단호한 의지를 보여준 데 감사하다”고 말했다.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은 이 대통령이 이날 오전 8시 35분부터 15분간 진행된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이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오바마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 첫 통화를 한 바 있지만 취임 이후 전화통화는 이번이 처음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명박 대통령이 ‘헬로우(Hello)’라고 인사를 건네자 ‘안녕하세요’라고 답하며, 친숙함을 표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 6자회담을 통한 공조가 중요하다”며 “최근 일련의 상황을 살펴볼 때 이를 철저히 함으로써 한반도 비핵화를 앞당길 수 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그동안 한국 정부가 보여온 통찰력이 소중한 경험”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미동맹과 중요성과 발전을 위한 노력을 강조한 뒤 “이달 중순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한국을 방문하도록 했다”며 “방한기간 중 여러 현안에 대해 심도있는 협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대통령과 오바마 대통령은 세계적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서라도 각국이 보호 무역주의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는 데도 뜻을 모았다.

오바마 대통령은 “오는 4월 G20 세계금융정상회의에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세계가 보호무역주의로 돌아가는 것을 뿌리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도 이에 대해 “세계 경제가 1차 대공황 때 얻은 교훈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보호 무역주의가 강조되면 경제회복이 지체된다”고 공감을 표했다. 이어 “미국 경제가 살아나야 세계 경제가 살아난다”며 “미국의 리더십으로 세계경제가 회복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앞서 지난해 11월 당선인 시절 오바마 대통령과의 첫 전화통화에서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고 북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양국이 공조해야 한다”며 “21세기 전략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는데도 오바마 당선인과 뜻을 같이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