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서울시장 당시 “김정일 있는 한 北 안 변해”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시장 시절인 2006년 김정일이 권좌에 있는 한 북한은 전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미국 외교전문을 통해 드러났다.


2006년 3월 8일 자 주한 미 대사관 전문에 따르면 이 대통령은 전날 서울시장 집무실에서 알렉산더 버시바우 당시 주한 미국대사와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전문은 이 대통령이 김정일 치하에서 북한이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확신(conviction)’을 표명하면서 북한의 정권교체가 임박한 징후는 없다고 말했다고 적었다.


이 대통령은 또 북한 정권이 외부 지원 없이 생존할 수 없다는 평가를 한 것으로 묘사되고 있다.


또 노무현 정부가 대북정책을 선거에 이용하려 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해 6월로 일정이 잡혔다가 나중에 취소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방북 때 김 전 대통령이 (북한의 통일방안인) ‘낮은 단계의 연방제’ 문제를 거론하고,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제안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