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내일 NSC 긴급소집…北대응책 논의

이명박(MB) 대통령은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어뢰공격으로 드러난 것과 관련해 21일 오전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긴급 소집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대통령이 내일 오전 청와대에서 NSC를 소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회의에서 천안함 침몰 원인 발표 이후 북한의 군사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향후 대북 제재조치와 국제사회와의 공동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통령이 NSC를 소집하는 것은 취임 이후 네번째이다.


지난 2008년 7월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씨 피격 사망사건과 일본 독도 영유권 왜곡 기도에 따른 종합대책을 논의하고자 처음으로 NSC 처음 소집됐으며, 지난해 4월 북한 장거리 로켓 발사 당시 두번째로 소집했다.


이어 한달 뒤인 지난해 5월 북한의 2차 핵실험 이후 세번째 NSC를 소집한 바 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민.군 합동조사단 발표에 앞서 사전에 내용을 상세히 보고받고 침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고 청와대 측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